황교안 ‘최순실 특검 연장 거절’ 발언 일파만파
황교안 ‘최순실 특검 연장 거절’ 발언 일파만파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9.02.1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국정농단 공범 인정”, 민주평화당 “사실이면 직권남용”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불허했다”는 발언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 제기한 ‘배박(배신 친박)’ 주장을 반박하기 위함이었지만, 국정농단 수사를 방해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참배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참배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전 총리는 지난 9일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이 그 어려움을 당하신 것을 보고 최대한 잘 도와드리고자 했다”며 “‘그러니까 이 정도에서 끝내자’고 해서 수사기간 연장을 불허했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의 폭로를 반박하기 위한 것이었다. 유 변호사는 지난 7일 한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해 “수차례에 걸쳐 교도소 측에 (박 전) 대통령의 허리가 안 좋으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달라고 부탁을 했지만, 반영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시 황 전 총리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유 변호사의 인터뷰 이후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배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은 일제히 공세를 시작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황 전 총리의 ‘특검 연장 거절’ 발언을 두고 “황 전 총리가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공안검사와 법무부장관, 국무총리, 대통령의 권한대행까지 수행한 사람이 적폐청산을 원하는 국민들의 법 감정과 전혀 다른 결정을 내린 것이 오직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서’였다니 그 참담함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며 “법과 원칙도 팽개치고 일말의 양심조차 버린 황 전 총리가 대한민국 제1야당의 당 대표에 출마하는 것 자체가 국민으로서 수치스럽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 국정농단의 부역자로서 역사에 부끄러움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금이라도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진지하게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특검 수사시간 (연장) 불허가가 박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는 건 스스로 권력 남용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권력을 이용해 법 집행을 방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인사가 정치권력을 잡게 될 경우 월권을 행사할 우려가 너무 크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방조 책임에도 자유롭지 못한 황 전 총리는 국민에게 석고대죄부터 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