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안의 패션칼럼] 2019 S/S 남성복 트렌드 ‘엿보기’
[제니안의 패션칼럼] 2019 S/S 남성복 트렌드 ‘엿보기’
  • 패션디자이너 제니안
  • 승인 2018.12.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트렌드 분석... 오버핏·미니멀리즘·믹스매치·스트리트풍 젠더리스 유행

패션계에서 연말연시가 되면 늘 주목 받는 키워드가 바로 트렌드다. 사실 연속되는 시간 속에서 매번 새로운 트렌드가 갑자기 튀어나오진 않는다. 그럼에도 새해를 앞두고 사람들의 관심은 어디로 향하는지 다시 한 번 점검하고픈 욕구가 ‘트렌드 탐구’로 이어진다.

2019 트렌드, 빈티지 현대적 재해석
세계적인 런웨이에서 많은 디자이너들의 2019 S/S 트렌드는 화려하면서도 자유로운 오버핏이 주를 이뤘다. 빈티지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느낌이다.

스포티한 후디에 포멀한 재킷을 매치해 입은 모델. (사진=보그)
스포티한 후디에 포멀한 재킷을 매치해 입은 모델. (사진=보그)

아울러 거추장스러운 장식을 최소화한 미니멀리즘이 두드러졌다. 베이직하고 실용적인 디자인이 세련된 무드로 표현 되었다. 즉 기본에 충실하면서 절제된 느낌이다.

S/S 시즌 화사한 믹스매치도 눈에 띄었다. 다채로운 컬러, 소재 배색의 레이어링이 런웨이를 화려하게 물들였다. 화려한 패턴 옆에 화려한 패턴을 더하거나 한 것은 유니크해 보이지도 않을 정도였다.

스포티한 아노락과 포멀하고 심플한 수트를 믹스매치하기도 했다. 고루한 데일리룩에 영감을 불어넣어 주는 듯하다.

쏟아지는 젠더리스 의상
역시 올해도 성별의 구분을 짓지 않는 젠더 프리 의상들이 대거 쏟아졌다. 고정관념을 해체하는 이중적인 느낌의 모델이 걸어 나올 때마다 분위기가 압도됐다.

색다른 느낌은 아니지만 전통적인 성별 구분을 없애는 ‘젠더리스’ 트렌드는 여성 봄 패션의 단골 패턴인 플라워 패턴을 대거 등장시켰다.

겐조는 잠옷이 연상되는 가운과 셔츠에 노랑·파랑·빨강의 작은 꽃를 가득 새겼고, 디올 옴므는 알록달록한 플라워 패턴을 프린트하거나 자수로 새긴 셔츠와 롱코트를 선보였다. 꽃 외에도 여성의 드레스에 주로 쓰이는 반짝이(스팽글)도 많이 사용됐다.

레트로 풍 오버사이즈 재킷과 단순한 스니커즈를 입은 모델. (사진=보그)
레트로 풍 오버사이즈 재킷과 단순한 스니커즈를 입은 모델. (사진=보그)

하지만 여기에도 법칙은 있었다. 운동화는 단순한 스니커즈나 투박한 어글리 슈즈를 신긴 것이다. 여성스러움을 도입했지만 한쪽으로 너무 치우치지 않도록 스트리트 풍으로 풀어낸 스타일링이 돋보였다.

몇 년간 유행이던 슬림핏에서 탈피해 자신의 원래 사이즈보다 두세 사이즈는 커 보이는 헐렁한 품과 엉덩이 밑까지 덮는 긴 길이의 재킷이 돌아왔다. 어깨 크기는 지난해보다 덜 과장됐지만 여전히 큼직해서 1960~70년대풍 양복을 떠올리게 한다. 올여름 재킷을 살 생각이라면 조금 촌스러워 보인다 하더라도 내년까지 이어질 복고 바람을 고려해 선택하는 게 현명할 듯하다. 또한 수트는 오버사이즈 재킷의 레트로 풍으로 전망된다.

2018년의 컬러는 ‘바이올렛 퍼플’이었다. 색채연구소인 팬톤은 ‘리빙 코랄(Living Coral, 톤 색상 번호 16-1546)’이란 색을 2019년의 대표 컬러로 발표했다. 리빙 코랄은 삶의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색조로, 따뜻함으로 우리를 감싸주고 편안함과 활력을 주고 즐기는 것을 추구하는 인간의 타고난 욕구를 상징하는 색이다.

패션디자이너 제니안은 구찌오구찌와 에스페리언쟈 수석디자이너를 역임하고 현재 폴란티노와 라프시몬스의 수석디자이너를 맡고 있는 패션 전문가다.
패션디자이너 제니안은 구찌오구찌와 에스페리언쟈 수석디자이너를 역임하고 현재 폴란티노와 라프시몬스의 수석디자이너를 맡고 있는 패션 전문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