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주노총 고용세습 명단 공개
하태경, 민주노총 고용세습 명단 공개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8.11.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민노총 전 사업장 고용세습 전수조사 실시해야”

소문으로 만 떠돌던 고용세습 리스트가 공개됐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민주노총 소속 노조의 고용세습 ‘화이트 리스트’를 입수했다”며 이를 공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은 파업할 때가 아니라 국민 앞에 고용세습 문제를 백배 사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노총 고용세습 화이트리스트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노총 고용세습 화이트리스트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민주노총 금속노조 울산지부 소속 S사 노조의 요구로 노조 조합원의 자녀와 친인척 등 40여명이 지난 2011~2013년과 2018년 채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S사는 현대자동차의 1차 자동차부품 협력사로 2017년 기준 매출액 2조원대의 중견기업으로, 생산직 기준 평균 연봉이 4~6천만원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이 입수한 S사 회사소식지에 따르면, 지난 2011~2013년 조합원의 자녀·친인척·지인 등 30명을 추천해 입사시킨 S사 노조 조합원 29명의 명단이 적시돼있다. 해당 소식지에는 올 2월에도 현 노조 집행부가 채용인원 12명 중 10명을 조합원의 자녀로 우선 채용할 것을 회사 측에 강요해 관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올여름에도 S사 노조는 우선순위인 조합원 자녀와 차순위 8명 등 20명의 명단이 담긴 ‘화이트 리스트’를 추가 작성해 ‘위 후보군을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을 사측에 또다시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S사 노조의 요구는 이뿐만 아니었다. 퇴직자 자녀 중 채용 우선순위나 채용 공고까지 특정해 회사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실이 종합한 결과, S사 노조가 회사에 제시한 고용세습 우선순위는 △퇴직 시기 ±3년 조합원의 자녀 △퇴직 4년 남겨둔 조합원의 자녀 △조합원의 친인척과 지인 △일반인으로 분류됐다.

하 의원은 “처음에는 회사나 노조나 숨기려 했지만, 노조의 요구가 너무 무리해 누군가 이같은 고용 세습 실태를 담은 소식지를 제보한 것”이라면서 “회사의 다른 노동자들이 민노총 상부에 신고했지만, 민노총은 이를 알고도 뭉갰다”라고 밝혔다.

그는 “법원은 고용 세습 조항이 있는 단체 협약을 불법으로 보고 있다”며 “이 사건도 울산지청에서 업무방해 혐의로 노조 집행부를 수사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하 의원은 “이번 명단 공개는 민노총 전체 고용세습 중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정부가 나서 민노총 전 사업장에 고용세습 관련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관련자는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S사로 알려진 회사 측과 연락을 취했으나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며 연락이 닿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