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첨단 해양환경관측 장비 세계한상대회에서 선보인다
국립수산과학원, 첨단 해양환경관측 장비 세계한상대회에서 선보인다
  • 김세영 대기자
  • 승인 2018.10.2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개발한 특허출원품 기술이전 및 산업화 모색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자체 개발한 첨단 해양환경관측 장비 2점을 오는 23∼25일 인천 송도에서 개최되는 제17차 세계한상대회*에 처음 선보인다고 밝혔다.

세계한상대회(세계 각지의 재외동포 경제인 및 국내기업인이 참여하여 상생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한민족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비즈니스의 장)

올해는 제17차 대회(10.23∼25, 인천 송도컨벤시아)로 약 60개국 해외 한인기업인 1,000명, 국내 3,000명이 참가하는 등 범부처 우수기술 로드쇼이다.

수산과학원이 이번에 선보이는 ‘계류식 해양환경 관측 부이’와 ‘가두리 양식장의 실시간 빈산소수괴 모니터링 장치’는 국내 연안 해역에 설치·운영하여 수산피해를 예방하는 등 기술의 우수성을 검증 받았다.

특히, ‘계류식 해양환경 관측 부이’는 2014년에 특허등록을 완료하였고(특허등록 10-1531321), ‘가두리 양식장의 실시간 빈산소수괴 모니터링 장치’는 올해 특허출원을 마친 상태(특허출원 10-2018-0084751)다.

이번 대회에 출품한 ‘실시간 빈산소 관측시스템’은 본체, 센서부, 해저정착부로 구성됐다. 이 시스템은 1시간 간격으로 표층에서 바닥까지 1∼2m 간격으로 수온, 염분, 용존산소, 풍향, 풍속 등을 측정하며, 관측된 자료는 DB(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여 빅데이터로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실시간으로 관측된 자료는 수요자에게 전광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수산과학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첨단 ICT(정보통신기술)가 탑재되어 있다.

이러한 정보를 받은 어업인, 지자체 관계자는 즉시 현장으로 출동하여 양식장의 수하연 길이를 짧게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어 양식장 피해예방을 미리 대처할 수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이원찬 어장환경과장은 “공공기술 도입을 필요로 하는 재외동포 및 기업에게 기술이전 상담뿐만 아니라 관련 기술의 산업화와 시장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빈산소 관측시스템(가두리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