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집 신작 '청산별곡' 출간, "역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이은집 신작 '청산별곡' 출간, "역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
  • 조나단
  • 승인 2018.08.1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를 리얼하게 분석, 감동과 재미가 넘치는 신작 이은집 작가 신작 '청산별곡' 출간.

이은집 소설가의 33번째 저서 ‘청산별곡’이 출간됐다. 

소설가 이은집
소설가 이은집

 ‘청산별곡’, ‘홍의장군’, ‘삼장수 수련원’, ‘가시리’, ‘스승과 제자’, ‘눈물 한방울’, ‘묵고노자 할배’ 등 7편의 역사소설은 종래의 따분하고 도식적인 틀을 깨고 마치 텔레비전 단막극을 보는듯한 구성과 발 빠른 전개로 독자를 매료시켰다.

이은집 작가는 “2018년은 대한민국 건국 70주년의 뜻 깊은 해이다. 그러나 아직도 남북분단의 아픔의 역사는 계속되고 있다”며 이런 현실이 안타까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자 역사소설에 전념했다고 밝혔다.

역사소설은 사실을 근거로 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구성과 표현의 제한이 많다. 그러나 이 작가는 가능한 독자의 눈높이에 맞추며 새로운 감각과 언어로 역사를 리얼하게 파헤쳐 재미와 감동을 한층 높였다. 

방송작가로도 활동했던 이 작가는 한국문인협회와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저작권위원장,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감사 등 특히 문인과 문화예술 집필가의 저작권 보호에 남다른 노력을 쏟고 있다. 카뮈문학상, 여수해양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