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日방사능제거' 근로자 피폭위험↑, 日정부 "성명발표, 유감"
유엔 '日방사능제거' 근로자 피폭위험↑, 日정부 "성명발표, 유감"
  • 김신우
  • 승인 2018.08.1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이 일본 정부측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제거 작업에 동원된 근로자들의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주재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보고관은 도쿄(東京)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제거작업에 대해 현지에서 입수한 정보를 토대로 "근로자 수만 명이 피폭 위험 등이 있다"며 일본 정부에 대응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유엔 측은 성명을 통해 "방사능 제거 근로자에 노숙인 등이 포함돼 있다는 정보가 있다"며 "피폭 위험 및 대책을 제대로 이해하지 않은 채 작업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어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이어 "수만 명의 근로자가 피폭 등의 위험에 처했다는 정보가 있다. 일본 정부는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응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에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정보에 근거한 것"이라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제네바 국제기구 일본 정부 측은 "정부로서는 (후쿠시마 원전에 대해) 진지하게 대응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특별보고관이 일방적인 정보에 기초해 성명을 발표한 것은 유감이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쓸데없이 불안을 부추기고 혼란을 초래하는 것인 동시에, (후쿠시마 지역이 방사능에 안전하지 않다는) 소문에 시달리는 재해지역 사람들을 더욱 괴롭힐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