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무용단 안무창작 프로그램 '스텝업' 일정공개
국립현대무용단 안무창작 프로그램 '스텝업' 일정공개
  • 조나단
  • 승인 2018.08.06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선발된 배효섭, 이은경, 정철인 세 안무가는 각양각색의 주제와 고유의 개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선보일 예정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안성수)의 픽업스테이지 <스텝업>이 오는 9월 6일(목)부터 9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 올라간다.

6일 국립현대무용단은 기존 현대무용 창작물에 국립현대무용단의 안정된 제작 시스템을 지원하여 완성도 높은 레퍼토리로 발전시키는 프로그램 2018 안무 공모 프로젝트 <스텝업>의 일정을 공개했다.

이번 안무 공모에서 선정된 창작물은 국내 안무가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고 창작 활동을 유도함으로써 현대무용의 새로운 방향성과 다양성을 탐색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 국립현대무용단의 프로그램으로, 앞서 2017년 12월 서류접수를 시작으로 총 68개 작품이 응시, 1차 서류전형과 2차 인터뷰 심사 그리고 3차 쇼케이스 심사까지 거쳐 최종 세 안무가 배효섭, 이은경, 정철인의 작품이 선정됐다. 

이미 완성도를 갖추었다 판단되는 작품은 배제하고, ‘제작 과정에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작품을 우선으로 선발했다. 기존 작품에서 무엇을 어떻게 발전시킬 수 있는지, 국립현대무용단의 안정적인 제작 시스템이 함께할 때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작품을 우선으로 선정했다. 최종 선발된 작품은 향후 국립현대무용단의 공연 레퍼토리로 발전하여 국내외로 유통될 예정이다.    
     
2018 스텝업 안무 공모를 통해 최종 선발된 배효섭, 이은경, 정철인 세 안무가는 각양각색의 주제와 고유의 개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선보인다. 

배효섭은 <백지에 가닿기까지>에서 자기 자신과 무대를 해체하는 작업을 통해 색다른 모습으로 관객과 마주한다. 

이은경의 <무용학시리즈 vol.2: 말, 같지 않은 말>에서는 2006년 벨기에 파츠 P.A.R.T.S. 유학 시절 안무가가 받은 서술형 평가서(Teacher's Report)의 텍스트를 중심으로 안무가 및 무용수들이 들었던 과거의 사실적 언어와 현재의 몸의 언어는 어떤 연관성을 갖는지 알아본다. 

정철인의 <0g>은 ‘낙하운동’의 물리적, 본질적 특성에 보다 집중하여 힘의 원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운동성을 실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