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첫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부산에서 첫 메르스 의심환자 발생
  • 김세영 기자
  • 승인 2018.08.01 09: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의심환자 음압격리 중

부산시와 부산시 보건당국은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해 음압격리를 시키고 밀접접촉자를 파악,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며 의심환자에 대해서는 2회의 확진 검사 후에 격리해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환자는 부산시 관내에 거주하는 25세(여)의 A씨로 올 2월 중순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하여 현지병원에 근무하다가 7월 26일에 입국했다. A씨는 28일부터 인후통이 있었고 29일 저녘 오한이 동반되어 진통해열제를 복용했으나 진척이 없자 30일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B병원을 찾았다. 해당 병원의 감염내과 의료진이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고 부산시 역학조사관에 연락하여 현재 음압격리중이다.

시 관계자는 의심환자가 의료 관걔자로 증상발생 이후에는 외부출입을 자제하여 밀접접촉자는 동거인(가족) 3명뿐이고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유선 또는 문자로 통지 후 격리해제 여부가 결정될 때 까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르스(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는 지난 2015년 186명의 확진환자와 38명의 사망자(치명률 20.4%)를 낸 호흡기 감염병으로 낙타로부터 인체로 감염이 되어 인체 간에는 밀접접촉(병원내 감염 혹은 가족간 감염)으로 인해서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르스의 잠복기는 평균 5일(2~14일)이고 주요 증상은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이며 이외에도 두롱, 오한, 인후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 증상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 특히 당뇨나 신부전, 만성 폐질환과 같이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감염률이 높고 예후도 불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세영 2018-07-31 12:22:28
7월 31일 부산시 보건당국은 음압격리 중이던 메르스 의심환자 A씨(여, 25)의 1차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양호항 상태이며 2차 겸사결과에 따라 격리해제 여부를 판단하고 밀접접촉자(가족) 3명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해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