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보이스피싱 범죄와의 전쟁 '선포'
서울경찰청, 보이스피싱 범죄와의 전쟁 '선포'
  • 조경호
  • 승인 2018.03.0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과 검거를 위해 지능범죄수사대 3개팀과 보이스피싱 범죄가 빈발한 지역 경찰서에 수사과장 직속으로 전담 수사팀을 편성했다.
서울경찰청은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과 검거를 위해 지능범죄수사대 3개팀과 보이스피싱 범죄가 빈발한 지역 경찰서에 수사과장 직속으로 전담 수사팀을 편성했다.

서울경찰청이 보이스피싱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2017년 서울에서만 7774건의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해 총 927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고 5일 밝혔다.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기 위해 서울경찰청은 지능범죄수사대 3개팀을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한 첩보수집, 추적 등 수사활동을 강화했다. 특히 보이스 피싱 범죄가 빈발하는 5개 지역 경찰관서에 수사과장 지속으로 전담 수사팀을 편성했다.

현장 검거를 위해 금융기관과 손을 손을 잡고 112신고 및 현장예방, 검거체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

서울경찰청은 "① 공공기관 · 금융기관은 절대 전화로 돈을 요구하지 않는다. ② 경찰 · 검찰 · 금감원이 대신 돈을 보관해주는 경우는 없다. ③ 공공기관 직원이 직접 만나서 돈을 달라고 하면 사기이다. ④ 전화로 불러주는 인터넷 사이트 주소는 가짜"라면서 "이럴 경우 지체없이 112로 신고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