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징그룹코리아, '동대문 패션유통 시스템' 中 수출
상징그룹코리아, '동대문 패션유통 시스템' 中 수출
  • 백서원 기자
  • 승인 2015.06.1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6,800만명의 중국 안후이(安徽)성 수도 허페이(合肥)시에 한국의 패션의류와 액세서리만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중국판 동대문 패션타운'이 수출된다이에 따라 한중 FTA 비준을 앞두고 한류패션 중국수출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상징그룹코리아(대표 이재희)는 중국 내 2,500여개 프랜차이즈 지점을 보유한 중국 최고의 한류기업군 '상징그룹'(한국총괄 부회장 김병현)이 최근 중국 허페이시 중심가에 위치한 대단위 한류패션 전문쇼핑몰 '코스몰'(회장 공성문)과 동대문 한류패션타운 유치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코스몰은 안후이성 성도 허페이시 중심가에 한류쇼핑몰을 다수 운영하고 있던 패션유통업체다이들은 허페이시 신시가지 노른자위 상권에 건설된 28층 규모 주상복합단지내 1~3층 상가지역 11,000를 한류패션 쇼핑몰 '동대문 K스타'(가칭)란 브랜드로 분양해 200~300여개의 한류패션-액세서리 전문업체를 입점시킬 예정이다.

인구 6,800만명의 안후이성 허페이시는 중국 내에서도 급성장하는 경제발전 핵심지역으로 손꼽힌다특히 최근엔 한국의 대한항공과 중국 국제항공 직항로가 개설돼 일주일에 10편이 운항되는 등 중국의 새로운 무역거점으로 주목받고 있다이번에 '동대문 K스타'가 들어서는 신시가지는 허페이시가 한화 5조원을 투자해 차 없는 거리(푸싱지에)로 조성중인 젊은 패션명소다지하철역와 버스정류장이 인접해 교통이 편리하며 상가주변엔 대규모 한식거리도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상징그룹은 이달 중 동대문의 간판급 패션상가 브랜드와 제휴를 맺기 위해 자바11 등 10여개 동대문 패션타운 브랜드와 중국진출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올해 안에 허페이시에 '중국속 동대문 한류패션타운'을 출범시켜 중국내 한류패션 열풍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한국측 동대문 K스타 입점은 상징그룹코리아가 맡고 있으며 중국 현지 내 분양은 상징그룹 본사가 전권을 갖고 진행한다.

상징그룹은 매 분기마다 한국의 유명 한류가수와 인기모델유명 디자이너를 초청해 팬사인회와 패션쇼미니 콘서트를 개최해 안후이성 최고의 한류문화패션거리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또 동대문 한류패션타운 활성화를 위해 매주 안후이성 내 주요대학과 인디밴드가수지망생 등이 참여하는 경연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주별월별 우승자는 연말 최종 결승전에 초대받아 치열한 배틀무대를 펼치게 된다.

김병현 상징그룹 한국총괄 부회장은 "이달 1일 한중FTA가 체결됨에 따라 중국인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패션 시장규모가 2~3년내에 최소 5배 이상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한국의 고품격 패션제품과 동대문 한류패션타운 유통시스템을 도입해 고급서비스를 제공하고한류문화축제한식거리타운 등 젊은이들이 환호하는 문화코드를 연계해 코스몰 '동대문 K스타'를 중국내 한류문화패션의 거점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