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19개사 국민주택채권 담합 조사
증권 19개사 국민주택채권 담합 조사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1.07.15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업계가 ELW주식거래와 관련 검찰 조사를 받은데 이어 국민주택채권 매수와 관련 채권가격 담합 혐의로 19개사가 조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19개 증권사가 국민주택채권 거래 과정에서 부당 이득을 취하기 위해 가격을 사전에 의논해 담합하는 통정매매에 나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달 감사원이 해당 증권사의 담합 사실을 적발하고 금감원과 공정거래위원회, 한국거래소 등에 제재 등의 조치를 취하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

감사원은 지난해 10∼12월 국민주택채권을 취급하는 증권사 20곳에 대해 감사를 진행해 19곳이 시장가격을 사전에 담합한 사실을 적발했다. 

국민주택채권은 국민주택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성하기 위해 발행되는 채권이다. 부동산매매등기와 각종 인허가 등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매입해야 한다.  대부분의 채권 매입자는 매수 즉시 5개 시중은행을 통해 할인된 가격에 매도를 한다.

이 과정에서 증권사들이 메신저 등을 통해 가격을 담합했다는 게 감사원의 판단이다. 담합에 따라 채권매입자들이 입은 손해액은 2년간 무려 88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금감원 조사 결과에서 담합행위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자본시장법 규정에 따라 영업정지나 기관경고 등의 조치가 내려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