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메일 해킹 사건, 미국과 중국의 '사이버전쟁'
G메일 해킹 사건, 미국과 중국의 '사이버전쟁'
  • 박태현 기자
  • 승인 2011.06.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메일 해킹 사건이 미국 백악관 고위 관료들에게 불똥이 튀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주요 언론들은 백악관 관료들은 공식 업무에 사적 e메일을 사용할 수 없으나 필요에 따라 G메일 같은 개인 e메일 계정을 통해 공식 업무를 처리하고 있어 해킹으로 중요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3일 보도했다.

공식 업무의 경우 역사적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보관돼야 한다. 정보공개법(the Freedom of Information Act) 등에 따라 의회 등에 공개돼야 한다. 보관이나 공개를 꺼리는 관료들은 개인 메일을 사용하고 있다.

이번 G메일 해킹 사건에서도 해커들이 그런 메일을 노렸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번 해킹으로 고위 관료들이 보관하던 민감하고 중요한 문서들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지적에 대해 백악관 측은 "일부 관료들이 사적 메일을 쓴다. 이번 해킹에서 공식 문서가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번 해킹사건과 관련해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이번 해킹 사건에 대한 혐의는 매우 심각한 것"이라며 "FBI가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힐러리가 직접 수사 촉구에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G메일 해킹 사건 배후에 중국정부가 개입한 의혹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해커들이 중국 산둥성에 근거를 둔 인물이라는 점 때문이다.

미국 국방부는 인명 및 시설에 피해를 줄 수도 있는 중대한 사이버 범죄에 대해 전쟁 유발 행위로 평가하고  있다. 미사일 폭격 등 물리적인 반격을 취하는 것을 검토할 수도 있는 정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외무부 공식 브리핑을 통해 "중국 정부가 이번 해킹 사건에 개입했다는 주장은 날조된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최근 정부 행위로 의심되는 사이버 공격이나 해킹 사건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미국, 중국 등 강대국들 사이에서는  '사이버 전쟁'을 놓고 격한 대립으로 빠져드는 양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